“시간 단위로 과태료가 갱신됩니다” 아무리 급해도 절대 해서는 안되는 주차 방법

돈 되는 복지정보와 건강, 생활 정보를 전하는 ‘뉴스데이’입니다.

운전자라면 주의해야 되는 것이 있죠.

바로 ‘주차’ 입니다.

밖에 잠깐 정차해야될때 일반 과태료 외에 자칫하면 최대 130만 원까지 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는데요.

  장애인주차구역

운전자면 누구나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를 하면 안 된다는 상식을 알고 있습니다.

주차를 떠나 살짝 선을 밟은 상황이라도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데요.

실제로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를 한 상황입니다.

잠깐이라도 차를 대면 10만 원의 과태료가 나오는데 간혹 “설마~”, “10만 원 내고 그냥 주차하겠다”, “이미 딱지 끊었는데 그냥 두지 뭐” 이렇게 생각하신 분들이 계십니다.

과거에는 잠시 통했을지 몰라도 지금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인데요.

장애인 주차구역에 불법 주차한 차량 운전자가 장기간 차를 빼지 않으면 2시간 단위로 10만 원씩 추가 과태료를 내게 됩니다.

2시간이 지나면 20만 원(기본 과태료 10만 원 포함), 4시간이 지나면 30만 원의 과태료를 내게 되는 것인데요.

24시간이면 기본 과태료(10만 원)와 120만 원의 추가 과태료를 합쳐 130만 원을 물게 될 수 있습니다.

  진입로 주차

추가로 간혹 주차장에 자리가 없을 때 장애인 주차구역이 비어있는 걸 확인하고 진입로를 막아 주차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의 벌금은 “주차방해”를 한 행위로 간주해 더 큰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도로상 불법 주정차는 차 주인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견인할 수 있는 반면 주차장의 불법 주차는 견인할 법적 근거가 없어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 말고는 다른 조치를 취할 방법이 없어 보건복지부에서 단속 기준을 바꿨으니 다들 참고하셔서 과태료 내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