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거였구나..” 10년동안 만남을 이어오고 있지만 이정재커플이 결혼을 하지 못하고 있는 안타까운 이유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9월 12일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에미상은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 시상식으로 방송계의 아카데미로 불리고 있죠. 그런데 이 시상식에서 우리나라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주연 이정재 씨가 아시아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새로운 역사를 썼습니다.

수상자로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이정재 씨는 환호와 박수를 가득 받으며 벅찬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대한민국에서 시상식을 보고 계시는 분들께 감사하다 친구, 가족,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 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정재 씨의 수상 소식이 알려지자 “이것이 진정한 국기 선양” “멋집니다” “이정재 황금기 맞았네” “축하합니다” 등등 열렬한 축하가 쏟아졌습니다.

그런데 이날 수상만큼이나 주목을 받은 이가 한 사람이 있었는데요. 남우주연상으로 호명된 이정재 씨가 가장 먼저 손을 꼭 잡은사람, 이정재 씨가 소감을 말할 때 누구보다 환한 미소로 박수를 치며 좋아했던 한 여인 바로 대상그룹 임세령 부회장입니다.

이정재 씨의 오랜 연인 그녀가 등장한 것이죠. 임세령 부회장은 시상식 객석에 앉아 있을 뿐 아니라 심지어 이정재 씨와 손을 꼭 잡고 당당히 레드카펫 포토홀에도 섰습니다.

이정재 씨는 블랙수트를 입고 임세령 부회장은 흰 드레스를 입어 완벽한 커플룩을 보여줬는데요. 많은 이들은 그녀의 등장에 대해 “남자친구를 축하해주러 온 모습이 보기 좋다” “두분 잘 어울려요”라며 찬사를 보내주었습니다.

사실 이정재 씨가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여러 힘든 순간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니 더욱더 이번 에미상이 그에게 큰 의미가 될 듯 싶은데요.

약 2009년쯤에 그는 하는 작품마다 안 되었고 정우성 씨와 함께 손을 댔던 의류 사업도 처참히 실패했었습니다. 그러다가 2013년 영화 <신세계> <관상>부터 다시 비상하게 되면서 지금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 거죠.

이 자리에 오르기까지 여자친구 임세령 부회장은 옆에서 큰 힘을 줬다고 합니다. 오죽하면 이정재 씨가 감독 데뷔작 헌트 엔딩 크레딧 감사한 사람들의 임세령이란 이름을 당당히 올렸을까요.

이정재 씨의 우여곡절 인생을 너무나 잘 알기에 가장 소중한 사람 임세령 부회장과 나란히 선 모습은 뭔가 뭉클하기까지 했습니다.

한편 일부에서는 “임세령은 일반인이 왜 포트홀에 서냐” “황당하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분들도 있는데 이건 좀 잘못된 접근인 듯 싶습니다.

왜냐하면 임세령 씨는 단순한 일반인이 아니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부회장입니다.

또한 현재 대상 그룹은 국내 시장보다 해외 시장에 더 힘을 쏟고 있죠. 김치 브랜드 종갓집은 미국과 유럽 등 40여 개국에 수출 중이며 임세령 부회장은 최근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미국의 대규모 김치 공장을 완공하는 등 강력한 글로벌 경영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러니 이정재 씨와 동행하며 외신의 얼굴을 비추는 것은 사랑하는 연인으로서 뿐만 아니라 사업가로서도 확실한 명분이 있는 것이죠. 그렇다면 여기서 많은 사람들이 두 사람을 보며 궁금해하는 한 가지에 대해 말해볼까 합니다.

저렇게 사이 좋은 이정재 씨와 임세령 부회장은 대체 왜 결혼을 안 하는 걸까요? 아니 어쩌면 못하는 건 아닐까요? 이정재 씨와 임세령 부회장이 결혼하지 않는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얽혀 있습니다.

첫번째, 집안 어른들이 원치 않기 때문입니다. 앞서도 얘기했지만 대상기업 임세령 부회장은 고 임대용 대상그룹 창업주의 손녀이자 임창욱 명예회장의 장녀입니다.

임창욱 명예회장에겐 아들이 없기에 임세령 부회장은 여동생 임상민 전무와 이른바 자매 경영을 펼치고 있습니다. 물론 두 자매의 사이는 너무 좋습니다.

임상민 전무가 미혼이던 시절엔 이정재, 정우성, 임세령 부회장, 임상민 전무 네 사람이 청담동에서 같이 식사하는 모습이 종종 목격되곤 했었죠.

하지만 재벌가는 결혼 후로 여러 가지가 복잡해지기 때문에 임세령 부회장이 결혼하게 되면 상속 지분 등의 문제가 생깁니다.

거기다 임세령 부회장의 결혼이 기업 이미지에 미칠 영향도 미지수죠. 사실 임 부회장이 이정재 씨와 연인 관계를 처음으로 인정했을 때 당시 대상의 외식 사업은 줄줄이 실패했었습니다.

그래서 연예인과 연애하는 게 경영인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평가가 있었죠. 물론 이제는 이정재 씨가 글로벌 스타가 되었지만 그래도 대상 입장에선 연예인 사회를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 겁니다.

거기다 임세령 부회장은 삼성 이재용 부회장 사이에 두 자녀가 있죠. 지난 7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패션쇼에 딸과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는데요.

만약 이정재 씨가 임세령 부회장과 결혼하면 그게 또 삼성의 주가를 비롯해 여러 사항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모르는 사안입니다.

그래서 들리는 이야기에 따르면 홍라희 여사도 임세령 부회장이 이정재 씨와 결혼하는 걸 그리 원치 않는다고 하는데요. 단지 서로 사랑하는 것 뿐인데 재벌가는 참 여러 가지로 이렇게 쉽지가 않습니다.

두번째, 이정재 씨가 임세령 씨를 너무나도 배려하기 때문입니다. 어린 나이에 삼성가로 시집가서 시댁, 남편 등등에 묻혀 지냈던 그녀가 이제는 경영인으로 맹활약 중인데 결혼 후로 혹시나 그녀의 발목을 잡지 않을지 걱정이 되는 것이죠.

물론 이제는 임세령 부회장이 재혼하더라도 첫번째 결혼처럼 집 안에만 있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결혼으로 또 시댁이 생기고 사업 외에 신경 써야 할 문제가 생기는 걸 임세령 부회장을 사랑하는 이정재 씨는 원치 않을 것입니다.

세번째 이유 역시 두번째 이유의 연장선인데요. 임세령 부회장 역시 누군가의 아내로 며느리로 사는 걸 지금은 하고 싶지 않을 겁니다. 그리고 겉으로 드러내지 않지만 과거 이재용 부회장과 이혼에 대한 트라우마도 굉장할 텐데요.

사실 재벌가는 집안끼리의 만남이기에 아무리 부부 사이가 안 좋아도 웬만하면 그냥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임세령 부회장은 도저히 참을 수 없다며 먼저 이혼 소송을 냈었죠.

당시 이혼에 대한 온갖 추측들이 쏟아졌고 그 상황은 임세령 부회장에게 큰 상처였을 겁니다. 그러니 속된 말로 결혼이란 게 지긋지긋하지 않을까요. 지금처럼 경영도 열심히 하고 연인과 자유롭게 지내는 게 훨씬 좋다고 생각할 겁니다.

어쨌든 이처럼 두 사람이 결혼을 하지 않는 여러 가지 이유들이 있지만 그와 별개로 이정재 씨와 임세령 부회장의 관계는 우리 사회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예전엔 꼭 결혼만이 남녀 관계에 해피 엔딩이라 생각했죠. 하지만 이제는 세상이 바뀌었습니다. 결혼 안 한다고 덜 사랑하는 게 아니죠. 오히려 결혼했지만 “에유 웬수”라며 괴롭게 사는 부부보다 이정재 씨와 임세령 부회장이 훨씬 더 사랑하는 거 아닐까요.

그리고 많은 대중들이 이정재 씨와 임세령 부회장의 모습에 대해 “임세령이 자녀, 연인과 당당하게 다니는 모습이 너무 멋지고 킹 메이커 같다.” “결혼은 선택이지 필수가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정재 씨가 임세령 부회장과 열애를 처음 인정했을 때 했던 인터뷰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나는 연예인이기에 대중들로부터 관심을 받는 것을 어느 정도 감내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임세령 씨는 아이들의 어머니이기 때문에 나로 인해 임세령 씨와 가족들이 상처를 받거나 사생활이 침해되는 것만큼은 막아주고 싶습니다.”
 
임세령 부회장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배려하는 이정재 씨의 마음이 느껴지는 대목이네요. 앞으로도 두 사람이 우리나라의 경제와 문화 그 중심에서 오래도록 멋지게 살아가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