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말기 선고로 3/4를 절제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을 극복하고 완치 판청을 받은 연예인

Date:

대한민국 암 발생률 1위, 사망률 2위, 생존률 10% 미만의 질병은 바로 “위암”입니다.

위에 생기는 암을 두루 이르는 말로 위암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암은 위선암이며 이외에도 크게 위의 림프조직에서 발생하는 림프종과 위의 간질세포에서 발생하는 간질성 종양, 비 상피성 조직에서 유래하는 육종, 호르몬을 분비하는 신경내분비암 등을 지칭합니다.

잘못된 식습관이나 운동 부족, 가족력, 흡연, 스트레스, 헬리코박터균 감염 등이 주원인이나 가장 큰 원인은 짠맛이 강한 소금으로 된 음식을 섭취하거나 가공된 단백질 식품 그리고 자극적인 음식을 자주 드실 경우 위암 발생할 확률이 가장 높아진다고 하는데요.

(출처 : MBN 엄지의제왕)

배우 이정섭 씨는 2015년 갑작스러운 위암 말기 선고를 받았는데 위 3/4를 절제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수술 이후 5년이 지나면서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는 너무 건강한 상황이라고 하며 어떻게 위암을 극복했는지 “MBN 엄지의 제왕”에서 그 비결을 알렸습니다.

평소 즐겨먹던 짠 음식 즉 소금으로 인해 위암의 원인이 된 거 같다고 말하며 “위암을 극복”할 수 있는 밥상을 공개했습니다.

위암은 나트륨에 취약하기 때문에 소금을 대체할 방법이 필요하다 느꼈고 그 재료를 찾았다고 했는대요.

위암을 극복하게 만든 비밀의 재료는 바로 “새우젓”이라고 밝혔습니다.

소금 대신 사용해도 감칠맛을 나게 하고 나트륨 섭취를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소금을 덜 넣어도 만족스러운 짠맛을 느낄 수 있고 새우젓이 없다면 조선간장을 사용해도 된다고 하는데 여기에 멸치와 다시마를 우려내 같이 사용하면 훨씬 더 짠맛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위암 발생률 1위 국가인 만큼 짜고 자극적인 음식에 취약한대요. 이제라도 소금을 줄이고 대체 재료인 새우젓과 조선간장 등을 사용해서 건강을 지켜보시기 바랍니다.

Share post:

Subscribe

spot_imgspot_img

Popular

More like this
Related

“난 평생 가짜로 살았다..” 가수라는 직업을 너무 사랑해서 더욱 안타까운 모창가수 너훈아 김갑순씨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수들에겐 여김없이 모창 가수들이 생기게 되는데요. 예로 조영필, 태쥐나, 패튀김, 밤실이, 너훈아 등이 있으며 이들은 대중음악계에 한 자리를 차지하며 대중과 소통해 왔습니다. 모창 가수에서 벗어나 하나의 브랜드로 자기매김한 인기 모창 가수들,...

“지금 가도 여한이 없어요..” 시한부 판정받은 명장 박칼린의 ‘이 말’에 그저 숙연해지고 말았습니다

아직 많은 사람들은 박칼린을 떠올리면 <남자의자격> 합창단을 이끌며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하던 모습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가장 성공한 뮤지컬인이라 불리는 그녀는 최근 방송 활동은 많이 없는 편이지만 꾸준히 공연에 참여를 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하지만 최근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고 밝혀 엄청난 화제가 되었는데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고민이 없다'며 밝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그녀에게 과연 무슨일이 있었던것일가요? 1967년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난 박칼린, 1989년 mbc '대학가요제'에 출전하여 입상하면서...

“천사같은 아내입니다” 불러주는곳이 없어 생활고에 허덕일때 아내가 빵집 알바로 먹여살렸다던 명품 조연 배우

연예게 대표 영재 아빠로 유명한 배우 정은표, 아들을 서울대 입학시키며 큰 화제가 됐습니다. 실제 그의 아들 아이큐는 167 그리고 딸 아이큐는 156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특히 아들 정군은 지난 2009년부터 방영된 sbs <붕어빵>에 부친 정은표와 함께 출연해 어린 나이답지 않은 똑 부러진 대답으로 유명세를 타고 상위 1%의 영재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정은표와 그의 아내는 평소 자녀들에 공부에 관여하지 않는다는데 일명...

“결혼은 생각도 못했던..” 모든 이가 다 부러져 틀니를 끼지 않으면 말할 수 없었던 충격적인 상황, 유동근을 찾아와 꼭 안아준 전인화의 참사랑

지인들과 여행을 갔다가 차량과 정면 충돌해 얼굴뼈와 갈비뼈가 상당수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던 유동근, 그는 심각했던 상황에서 간신히 벗어났지만 사고 과정에서 턱 뼈가 완전히 부러졌고 이가 모두 망가져 버리는 아픔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유동근의 담당 의사는 유동근이 '잘못하면 걸을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치아가 다 부서져서 양끝에 철사줄을 감은 통틀니를 하게 된 그는 가족들이 마음 아파할까 봐 티를 낼 수가 없으니 미안해서 매번 웃으면서 수술실로 들어갈 수 밖에 없었다고 하는데요. 수술이 끝난 후 중환자실에서 혼자 깨어났을때 너무 아프고 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