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는 정말 행복해질수없는건가’ 남편의 빚을 갚으려 돈을 버는 족족 바쳤지만 갑자기 들려온 어머니의 믿기 어려운 비보에 여배우는 결국.. 안타까움만 쏟아지는 이유

서울의 한 집안에서 무남동녀 외동딸로 태어난 정혜선, 그녀의 본명은 정영자로 어린시절 그녀의 아버지는 시골에서 상경해 상업에 종사하며 성공가도를 달렸습니다.

외동딸이었던 정혜선을 한의원에 데리고 가서 보약도 지어주곤 할 정도로 굉장히 아끼고 사랑했다고 하는데요.

초등학교 때부터 학예회에서도 뽑히고 무용도 하고 노래도 잘했던 정혜선은 수도여고에 진학한 후 운동은 운동대로 음악은 음악대로 잘해서 학창 시절부터 끼가 많았다고 합니다.

그녀는 그 중에 방송반 활동이 가장 애착이 갔는데 매일 2~3시간 일찍 학교에 가서 다른 친구들 상쾌하게 등교하라고 행진곡도 틀어주고 방송 조회 멘트도 준비했으며 방송반을 하면서 웅변도 해서 학창시절 상도 많이 받게 됩니다.

대부분의 가정집에 티비도 없던 시절 당시만 해도 연예인을 딴따라로 부를 만큼 인식이 좋지 않았지만 딸의 재능을 알아보고 열린 생각을 가진 아버지는 딸 정혜선의 방송반 원고도 써주는 등 딸을 적극적으로 밀어줬는데요.

심지어 탤런트가 뭔지도 모르던 그녀에게 아버지는 고등학교를 졸업하자 방송국 탤런트 응시 원서를 가져다 주면서 도전해보라고 권합니다.

그렇게 탤런트 시험에 응시하게 된 그녀는 1만 2천여 명의 응시자 가운데 26명을 선발하는 시험에서 당당히 합격해 방송과 인연을 맺게 됩니다.

부모님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하게 된 그녀는 어머니가 작명가로부터 혜선이라는 예명을 받아오면서 이름도 바꾸며 활동을 시작하게 되는데요.

집집마다 tv도 드물어 알아주는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가난했던 그 시절 매일 연기가 이렇게 멋있는 거구나라는 걸 느끼며 녹화가 끝나면 배우들과 다 같이 명동으로 몰려가 100원짜리 짜장면으로 회식을 했고 그 옆 호프집에서 함께 맥주를 마시며 연기를 논했다고 합니다.

데뷔 초 그녀는 남산 드라마 센터 옆에 새로 생긴 경양식집의 러시안 수프와 돈가스가 너무 맛있어서 한번은 당시 중학생이던 안성기를 데리고 그 집에 가서 식사도 사줬다고 하는데요.

얼마 전 안성기는 정혜선에게 어릴적 그 집에서 먹었던 수프와 돈가스 맛이 아직도 문득문득 그립다고도 말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열심히 활동하던 그녀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시던 아버지는 그만 그녀가 데뷔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어느 날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고 마시는데요.

슬픔 속에 남편을 보낸 정혜선의 어머니에게 딸은 유일한 가족이었고 이후 어머니는 딸에게 심적으로 많이 의지하며 살아가시게 됩니다.

그러던 중 정혜선은 22살의 어린 나이에 당시 KBS 공채 탤런트 동기이자 현재 국회의원 우상호 의원의 외삼촌인 박병호와 뜨거운 열애 끝에 서둘러 결혼하게 되는데요.

그런데 그녀는 결혼식 전날 너무나 충격적인 사건을 접하게 되는데 그것은 바로 그녀의 어머니가 그만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던 것이었습니다.

남편을 잃고 외동딸 하나만 바라보며 꿋꿋이 생활을 이어가던 어머니는 딸이 결혼을 하게 되자 이제 딸이 떠나면 자신을 찾아오지 않을 것이고 그럼 혼자가 되는데 어떻게 살아가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는데요.

그 사건을 접한 정혜선은 깜짝 놀라면서 한편으로는 왜 엄마는 나를 행복하게 두지 않는지, 왜 이렇게 비참하게 만드는지 원망도 했다고 하는데요.

그렇게 정혜선은 박병호와 결혼해서 슬하에 1남2녀를 두며 행복하게 잘사나 싶었지만 당시 영화 감독이었던 남편이 영화 제작에 실패하며 빚더미에 오르고 결국 결혼 11년 만에 그만 파경을 맞게 됩니다.

이혼을 하면서 그제서야 엄마의 마음이 조금은 이해가 되었다고 하는데요. 이 세상 전부라고 믿었던 자식과 연결된 끈이 끊어진다는 생각을 깨달은 그녀는 결혼을 천천히 했어야 하는데 뭐가 그리 좋다고 일찍 했나 싶은 후에도 들게 됩니다.

하지만 고통은 거기에서 그치지 않았는데 바로 남편의 빚이 그대로 모두 자신에게 오게 된 것인데요. 결국 출연료까지 차압당하게 된 그녀는 기본 생활비로 써야 하는 1/3정도만 남기고 나머지 돈은 빚쟁이들이 다 가져가며 빚을 갚는 데 모두 쏟아 붓게 됩니다.

정혜선은 후에 “그때는 철이 없어서 ‘나는 왜 이렇게 어려운 일을 당해야 되나’ 생각이 들었고 어떻게 해서든 열심히 드라마에 출연해서 갚아야겠다는 생각만 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이혼 후 여러 영화와 드라마를 쉬지 않고 출연한 끝에 그녀는 결국 1원 하나 남기지 않고 대신 빚을 다 갚아주게 되는데요.

게다가 그녀는 당시 세아이의 양육도 혼자 해내야 했는데 아이들이 어렸을 때 잠은 오는데 대본은 외워야 하고 아이는 보채니까 하는 수없이 의자에 자신과 아이를 함께 묶어 놓고 대본을 외운 적도 있다고 합니다.

또한 녹화를 하다가도 아이들의 학교에 학부모로 갈 일이 있으면 스태프에게 양해를 얻어 분장한 채로 다녀오기도 했고 아이들 소풍 가서 찍은 사진을 보면 자신이 전부 한복 입고 쪽을 친 사극 차림이었다고 하는데요.

그래도 아이들은 “우리 엄마 왔다”며 좋아했다고 하는데 그녀는 그런 모습이 가슴 아파 재혼 생각도 여러 번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상대에게 이것저것 따지다 보니 만남이 성사가 잘 안 됐고 누군가를 만나면 아이들과는 이별을 하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며 결국 평생을 홀로 살아가게 되는데요.

게다가 그녀는 과거 나이든 배우가 많이 없던 그 시절 불과 31살에 mbc 드라마 ‘새엄마’에서 시어머니 역을 연기하는 등 젊은 시절부터 어머니 역할을 주로 맡게 됩니다.

당시 드라마 제작진들은 젊은 배우들 중 어머니 역할을 잘 할 만한 배우가 누가 있나 찾다가 노역을 잘하는 배우가 나오면 그 뒤로 그 배우를 계속 다른 드라마에도 노역으로 캐스팅했었습니다.

젊은 시절부터 어머니 역할을 너무 잘했던 정혜선 역시 한 번 그렇게 이미지가 바뀌니까 결국 그렇게 평생 실제 나이보다 훨씬 나이 든 어머니 역할만을 주로 연기해야만 했던 것인데요.

하지만 그런 그녀는 단 한 번도 작품을 골라 출연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섭외가 들어오는 모든 작품을 거르지 않고 거의 다 출연하며 슬럼프라는 걸 느낄 새도 없이 한 드라마가 끝나면 다음 드라마가 항상 예약되어 있었을 정도로 수십 년간 매일 최선을 다해 쉬지 않고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는데요.

그러다 보니 방송국에서 시청률 높으면 보내주는 해외여행도 제대로 못 갔을 정도로 완전히 쉴 틈 없이 일만 연속되던 인생을 살았던 그녀는 어느날 드라마 촬영 도중 그만 극심한 가슴 통증을 느끼며 중환자실로 긴급히 실려가게 됩니다.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은 그녀는 검사 후 심장의 혈관이 막혀 있다는 진단을 받고 결국 혈관을 뚫는 심혈관조형술을 받게 되는데요.

이후 일을 안 하면 죽는줄 알았을 정도로 일만 하던 자신을 되돌아보게 된 그녀는 이제는 스케줄을 조정하면서 쉬는 기간도 가지며 늦은 나이에 일이 다가 아니었다는 걸 깨닫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제는 쉬면서 봉사도 하러 다니고 자신이 나서기만 해도 같이 참여하는 사람들이 좋아해서 시간이 나면 자주 가고 있는데 무엇이든지 자신이 쓰임이 있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라고 밝히고 있는데요.

자신을 아껴준 아버지를 배우가 되자마자 그만 여의고 어머니의 극단적인 시도, 이혼과 지독한 빚에 고생하며 평생 아이들을 돌보고 살아 온 정혜선, 이제 그녀의 인생에 또 다른 아픔은 없기를 바라며 행복만 가득하길 바랍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