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들과 연락이 끊겨 소식을 알수없는상태’ 아내는 돌반지 팔아가며 생활했고 아들과는 심각한 불화를 겪고있다는 배우의 가정사에 응원을 쏟아내는 이유

배우 김보성이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성인이 된 두 아들과 연락이 끊겨 소식을 알 수 없는 상태라는 안타까운 가정사를 공개해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배우 김보성은 지난 9월 1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짠당포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성은 짠당포에 맡길 물건으로 가족 앨범을 선정했는데 두 아들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사진들을 공개하며 ‘저 시기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해피한 시절이었는데 물고 빨고 살다가 지금은 아들들과 좀 사이가 안 좋아서 앨범을 볼 때마다 가슴이 아파’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에 MC 윤종신은는 ‘근데 아들하고 아빠하고 사이 좋기가 쉽지 않아’ 탁재훈은 ‘맞아, 나 이해한다. 그 마음’이라고 공감했습니다. 김보성은 이어 ‘좀 고독해. 아이들이 어렸을 때가 내가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라 정말 애절하게 타임머신이 있다면 돌아가고 싶은 심정이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윤종신은 이어 ‘언제부터 아들들과 사이가 조금 멀어진 것 같냐?’고 물었고 김보성은 ‘애들 사춘기 때부터 그렇게 됐지. 사이가 안 좋아진 정도가 사실은 퉁명스러운 정도가 아니라 엄마하고는 괜찮은 편인데 자세하게 얘기하기가 좀 애매하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내가 이걸 오픈하면서 자세하게 얘기하고 싶은데 아이들이 볼 때 왜 저렇게 방송에서 얘기할까 이런 것도 있기 때문에 또 자세하게 얘기하면 아들들도 성인이라 기분이 나쁠 수가 있거든’이라고 몹시 조심스러워 했습니다. 그러자 윤종신이 ‘아들들과 자꾸 부딪혔던 이유는?’ 이라고 물었고

김보성은 ‘복합적인 이유가 있지만 아들들에게 남자, 사나이 이런 것만 너무 강조했던 것 같고 그래서 대화가 오히려 안 되는 상황이 됐고’라고 답한 후 ‘아들들과 평범한 부자 사이로 지내는 게 꿈이다’라는 바람을 전했습니다.

윤종신은 이어 ‘아이들과 소원해진 게 본인 탓이냐?’라고 물었고 김보성은 ‘저는 항상 제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또 완벽하지 않았을 거 아니야. 아빠가 처음이라서 내가 또 잘못한 부분도 있고’라고 토로했습니다. 윤종신은 또 ‘어느 정도로 사이가 멀어진 건지? 지금 같이 살아? 아니면 애들이 나가서 살아?’라고 물었고

 김보성은 머뭇거리다 ‘같이 안 살기도 하고 바깥에도 있기도 하고’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윤종신은 ‘문자 보내면 답이 안 와?’라고 물었고 김보성은 ‘아예 연락이 차단돼 있다. 연락을 할 수가 없고’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탁재훈은 ‘어떻게 지내는지도 모르는지?’라고 물었고 김보성은 ‘그걸 잘 모르지. 가슴이 아픈 사람이야 난’이라고 답하며 착잡해 했습니다.

김보성은 이어 ‘방송에서 말하는 데 한계가 있다. 내 위주로 얘기했다고 오해할까 봐 오픈을 못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아예 만날 수가 없으니까’라며 ‘아들들이 잘 살아있기만을 바랄 뿐이다.보고 싶은 마음은 도를 넘어갔다’라며 두 아들의 이야기를 꺼낸 것에 대한 후회를 드러내며 이야기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1966년생으로 올해 나이 57세인 김보성은 1989년 영화 ‘행복은 성적 순위 아니잖아요’로 데뷔한 배우입니다. 김보성은 지난 1998년 아내와 결혼식을 올린 후 장남과 차남을 품에 안았죠. 김보성은 과거 방송에서 명석한 두뇌를 자랑하는 두 아들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지난 2013년 10월 8일 방송된 JTBC 유자식 상팔자에 김보성 가족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MC 손범수는 김보성에게 ‘아들 정우군과 영우군 IQ가 굉장히 높다고 들었다’라고 운을 띄웠습니다. 이에 김보성 아내는 ‘첫째 정우는 150, 둘째 영우는 140이 넘는다’고 답했습니다. 첫째는 지금도 전교 1등이라고 고백해 주위의 부러움을 샀는데

김보성은 ‘공부 잘하는 첫째가 축구를 한다고 해서 만류했지만 지금은 아들을 위해 축구 과외를 두 개 알아보고 있다. 그렇지만 실력이 뛰어나지 않아서 걱정된다’라며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김보성은 과거 한 방송에서 20대 시절 13대1로 다투다가 왼쪽 눈을 실명한 사실을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김보성은 지난 2014년 11월 15일 오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 시각장애 6급인 사실을 알렸습니다.

그는 왼쪽 눈이 아예 안 보인다고 했는데요. 뿌옇게 빛차고 색깔은 어렴풋이 보인다며 실명을 하게 된 사건에 대해 ‘사건이 있었어요. 불량배들이 있었는데 항상 학생들을 괴롭힌 불량배가 있었죠. 친구를 구해야 하는 상황에서 13대 1로 맨주먹으로 싸웠는데 그때 왼쪽 눈 상처를 입었어요.

시각장애 6급이지만 저는 오히려 하늘에서 이런 내 상황을 만들어준 게 요즘에는 고마워요. 제가 겸손함을 배울 수 있게끔 하늘에서 만들어주신 게 아닌가 고맙네요’라고 말해 훈훈함을 줬습니다. 

김보성은 아내를 1997년 영화 파트너 촬영장에서 처음 만납니다. 친구와 함께 촬영장에 구경 온 아내에게 김보성이 첫눈에 반한 것이죠. 그리고 김보성은 세 번이나 프로포즈를 한 끝에 허락을 받고 1년 뒤 이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결혼식을 올립니다.

즉 여대생이었던 아내는 특별한 직업을 가질 틈도 없이 결혼을 한 거죠. 혼수도 그냥 tv 한 대만 가져오게 했고 예식장 비용마저도 자신이 모두 부담했습니다. 더구나 처가가 경제 사정이 안 좋아서 함지기마저 부르지 말라고 해서 김보성이 직접 함을 치고 처가에 갖다 줬습니다.

결혼하고 16년이나 지난 이후 장인이 생전 처음으로 이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내가 자네한테 미안한 점이 있었어. 16년 전에 딸을 시집 보낼 때 당시에 파산 위기에 놓여 있었다. 평생 모은 돈을 한 번에 잃었다’ 결국 함값마저 없었던 장인은 김보성에게 혼자 함을 지고 오라고 부탁합니다.

집안 형편이 말이 아니었던 장인어른이나 장모님 게다가 부인까지 역시 김보성에게 크게 고마워했죠. 의리를 중시하는 김보성이기에 주위의 친구들은 굉장히 많았는데요. 아마 함지기를 자처할 친구들 역시 많았을 겁니다. 그런데 김보성은 한마디 묻지도 않고 그대로 수행합니다. 그리고 김보성이 갑자기 울음을 터뜨립니다.
.
김보성은 당시 파산 직전이었던 장인이 느꼈을 가정에 책임감이 공감되어서 울게 된 겁니다. 그리고 나중에 아내에게 전화해서 ‘왜 자신에게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느냐’고 따집니다. 그동안 김보성은 너무 남자다움을 강조하는 마초 스타일로 은연 중에 거리감이 느껴졌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자기 가족에 대한 의리, 혼자 함을 지고 갔던 일이나 결혼식 비용을 혼자 모두 계산한 것. 아내가 혼수품으로 달랑 tv 한 대만 가지고 오게 한 점은 그가 장인에게 한 이야기가 진정성이 있었다는 걸 느끼게 하네요. 그런 김보성이지만 살면서 사고를 치기도 합니다. 바로 주식 투자를 해서 크게 실패하게 되죠. 

투자했던 돈이 1/5로 토막이 나고 맙니다. 결국 생활고에 시달려 아내가 직접 돈을 벌러 나가기도 하죠. 어쨌든 아내인 박지윤은 그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가지고 있었거나 혹은 그를 진정으로 사랑했기에 끝까지 함께합니다. 두분의 사랑이 참 보기 좋고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되고 있는대요. 앞으로도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