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돈만보고 달려왔지만 결국..’ 지긋지긋한 소녀가장에서 벗어나기위해 열심히 살았지만 수차례 반복된 이혼에 빈병까지 팔아야했던 여배우 소식에 응원이 쏟아지는 이유 확인해보세요

8,90년대 문방구에서 스타들 사진을 많이 팔았는데 최애 연예인을 코팅해서 책받침으로 쓰곤 했었습니다. 그래서 당시 최고의 주가를 달리던 인기스타를 ‘책받침 스타’라고 부르기도 했는데요.

80년대 대표적인 ‘책받침 스타’가 바로 하희라씨, 김혜수씨, 이상아씨 같은 10대 스타들이었는데 당시 하이틴 스타들은 지금도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하며 사랑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중 이상아씨는 10대의 최고 전성기를 누렸지만 안타까운 개인사를 겪으며 이후 삶이 곤두박질을 겪고 최근엔 충격적인 근황까지 공개됐습니다.

1972년생인 이상아씨는 만 12살에 kbs ‘tv 문학관’을 통해 데뷔했는데 워낙 인형 같은 외모가 돋보였기에 등장하자마자 순식간에 모든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1980년대와 90년대 초반까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하이틴 스타로 드라마, 영화, 광고에서 맹활약을 펼쳤는데 어린 나이지만 뛰어난 연기력에 아름다운 외모까지 그야말로 이상아씨는 숨 쉴 틈도 없이 일을 하며 지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주목받았던 그녀는 사실 소녀 가장이라는 무거운 짐을 진 상황이었는데 가족 중에 돈을 버는 사람이 이상아씨 밖에 없었던것이요.

원래 그녀의 아버지 집안은 대대로 고위 관리직을 맡아 재산이 많았지만 한량이었던 아버지가 많은 재산을 순식간에 날려버렸고 그 후로는 더 이상 돈을 벌지 않았고 결국 이상아 씨가 버는 돈에 모든 가족이 의존해야만 했습니다.

특히 이상아씨 언니와 여동생의 학비 그리고 이후 결혼 비용까지 다 그녀의 수입으로 마련했고 그녀의 여동생은 무용을 했으니 그 수업료만 해도 엄청났을 겁니다.

그렇게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일을 했던 이상아 씨는 90년대 드라마 <마지막 승부>에서 심은하씨에게 밀려 조연을 맡게 된 이후 서서히 인기가 떨어지게 됩니다.

그러더니 1997년 26살에 그 누구도 예상치못하게 개그맨 김한석씨와 깜짝 결혼을 발표를 하는데 후에 밝히길 “당시 결혼을 결심한건 가장에서 벗어나 누군가가 벌어주는 돈을 쓰고 싶은 심정이었다”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상아씨와 김한석씨는 결혼 1년 만에 이혼을 하여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는데 그녀의 파란만장한 결혼 생활은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이상아씨는 결혼과 이혼을 무려 3번이나 반복했습니다.

그녀는 2000년 영화 기획자 전씨와 두 번째 결혼을 하게 되는데 후에 그녀가 밝히길 ‘주위 동료가 전씨를 재벌 수준이라고 했기에 조금의 사랑도 없이 오직 돈만 보고 결혼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런데 혼전 임신까지 한 이상아씨에게 전씨는 결혼 1주일 전에 갑자기 결혼하지 말자는 얘기를 꺼내고 그 충격으로 그녀는 결혼식장에서 엄청 울었지만 아이를 생각하여 일단 식을 올리게 됩니다.

알고 보니 전씨는 부자가 아니라 빚더미에 앉은 사람이었고 결국 남편 사업에 보증을 섰던 그녀는 8억의 빚까지 떠안게 되는데요. 절망적인 마음에 이혼을 결심했지만 태어난 딸 아이에게 돌 사진을 남겨주고 싶어서 돌잔치 이후 바로 이혼했습니다.

그러던 이상아씨는 2003년 다시 재혼을 하는데 그 상대는 경기대학교를 다니면서 만난 한살 연상의 애니메이션 사업가 윤씨였습니다. 

이상아씨는 당시 딸이 어릴 때 새아빠 만들어주고 싶어서 세 번째 결혼을 선택했다고 밝혔는데 특히나 자신이 힘들 때 윤씨는 경제적으로도 도움을 줬고 많이 챙겨줬기에 결혼을 결심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13년 정도 결혼 생활을 하며 양주바도 운영하고 잘 사는 듯 했지만 남편의 연이은 사업 실패와 사기까지 당하며 빚을 잔뜩 지게 되자 결국 이상아 씨는 또다시 남편의 빚을 떠안은 채 이혼을 되풀이하고 말았습니다.

경제적인 안정을 바라고 한 3번의 결혼이었는데 이상하게 결혼만 하면 오히려 그 반대로 돈 때문에 힘든 삶을 살아온 그녀, 3번의 이혼이 그녀에게 남겨준 것은 전 남편들의 수억대의 빚과 마음의 상처뿐이었는데요.

그로 인해 그녀는 결국 공황장애까지 앓게 됩니다. 지난 2월 자신의 sns에 ‘결국 처방까지. 잠 못 자는게 이렇게 고통스러울 줄이야. 공황장애 잘 이겨내는 듯 했는데 또 생기네 오늘부터는 좀 편히 자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그 사진엔 병원에서 처방받은 정신신경용제와 수면제가 담겨 있었습니다. 이로 볼때 그녀는 현재 약을 먹지 않고는 잠을 잘 수 없는 심각한 상황임을 알 수 있었는데요.

거기다 지난 2019년 1월 이상아씨가 딸과 함께 tvn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 3>에 출연했을 당시 자신을 향한 악플에 대해 고통을 털어놓기도 했었습니다.

이렇게 더는 아픔이 없을듯한 그녀가 또 한번 안타까운 근황을 전했습니다. 최근 이상아씨는 눈썹이 처져서 내려앉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눈썹 거상 수술을 받았는데요.

수술한 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은 상태에서 sns에 셀카를 올렸지만 붓기 하나 없이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했습니다.

이제 점점 ‘전성기 시절의 외모가 돌아온다’는 반응이 많아서 아마도 다시 작품 활동을 하기 위해 의욕을 불태우고 있는 듯 보였지만 현실은 참으로 야속하기만 했습니다.

그녀는 지난 2020년 2월 종영한 채널a 드라마 <터치>에 출연했는데 자신의 역할이 반고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늘 대본에 들어있는 역할이 아니라서 몇회에 등장할지도 몰라 마냥 기다려야 한다고 했는데요.

과거의 하이틴 스타 이상아라면 지금의 상황은 상상조차 할 수 없을 정도인데 최근에는 이마저도 녹록지 않다고 합니다. 현재 그녀는 어떤 작품에도 캐스팅이 되지 못하고 하는데요.

한편, 이상아씨와 한때 트로이카로 불렸으며 그녀보다 두 살이나 많은 김혜수씨는 여전히 전성기 때와 같은 인기와 활발한 활동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거기다 최근 김혜수씨는 <슈롭>으로 또다시 큰 주목을 받고 있지만 반면, 이상아씨는 드라마가 아닌 얼마 전 종영한 예능 프로그램 <에로 부부>의 얼굴을 비춘 게 tv 출연의 마지막이었는데요.

이제는 그저 그녀의 sns를 기사화한 뉴스를 통해서만 그녀의 소식을 접할 수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이상아씨가 공병을 팔았다고 올린 sns가 기사화되어 충격과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그녀가 공개한 사진에는 공병을 팔고 돈을 받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는데 “진지하게 공병을 팔 것을”이라는 아쉬운 마음을 담은 글까지 적기도 했습니다.

참 그렇게 엄청난 사랑을 받던 배우가 어쩌다 이런 상황이 되었을까요. 하지만 그녀는 이제 새로운 목표를 세운 것으로 보입니다.

3번의 아픔을 겪은 이상아는 한 인터뷰를 통해 “이제 남은 인생은 제 딸을 위해 살려고 합니다. 세 번째 결혼 생활을 하며 활동의 공백기가 있었지만 다시 일도 시작해 열심히 살고 있어 즐겁습니다.”라는 각오를 전했습니다.

현재 이상아씨는 딸과 어머니와 함께 전원주택에서 살고 있는데 그 모습이 지난 4월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 공개되어 화제를 모았습니다. 밝은 모습이긴 했지만 그 대화 속에 숨겨진 이야기가 마음을 아프게 하기도 했는데요.

이상아씨 딸은 “28살에 결혼하겠다. 여자들끼리 사는 게 힘들다.”라고 했는데 그러자 이상아씨는 “단지 독립하려고 결혼하면 엄마처럼 망해”라며 씁쓸하게 직언을 했습니다.

그런 말을 딸에게 하는 엄마의 마음은 어땠을까요. 거기다 이상아씨 딸이 ‘엄마처럼은 안 살 거야’라는 얘기를 했다는데 그런 말을 들은 그녀의 속이 얼마나 상했을지 참 안타깝습니다.

인생에 만약이란 없지만 만약 그녀가 첫 단추를 잘못 끼우지 않았다면 어땠을지, 어린 시절 부모님이 그녀를 잘 케어해 주었다면 혹은 26살에 결혼을 하지 않고 배우로 좀 더 다양한 역할을 맡으며 활발히 활동했다면 어땠을지 생각이 듭니다.

그녀는 연기력이 뛰어나 어린 시절부터 많은 역할을 소화했고 좋은 여배우가 될 자질이 충분했기에 더욱 이런 과정들이 마음을 아프게 하는데요. 부디 앞으로는 그녀가 지난 아픈 시간들을 잊고 딸과 함께 행복한 시간만 갖길 바라며 앞날은 응원합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